‘아맛’ 박은영, 둔위교정술 성공→성민♥김사은 집 첫공개 “임신 계획중” [종합]

버니마사지 | 한국

‘아내의 맛’ 박은영이 출산 전, 둔위교정술을 받았고, 성민♥김사은이 결혼 생활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박은영♥김형우, 성민♥김사은 부부의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함소원은 오전 8시부터 재래시장에 출근해 큰 도마와 20kg 포대 밀가루 등을 사서 문 앞에 두고 사라졌다. 알고보니 그 곳에는 5개월 만에 한국에 온 함진마마가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하고 있었던 것.

함진마마는 며느리 함소원에게 “음식 튀길 기름이 부족하다. 제일 큰 거”를 요구했고, 18L짜리 기름을 사서 문 앞에 두고 떠났다. 함진마마는 집 안에서 꽈배기, 국수 등을 해 먹고, 마사지를 하면서 바쁘게 격리 라이프를 즐겼다.

자가격리가 끝난 함진마마는 함소원, 진화, 손녀 혜정과 재회했고, 가장 먹고 싶은 음식으로 삼겹살을 꼽았다. 함진 가족은 시장에서 돼지 꼬리, 족발, 닭발, 오리를 비롯해 채소 등을 가득 샀다. 박명수는 “저곳이 아파트면 한 동이 전체를 다 먹어도 되겠다”며 놀랐다.

함소원은 시어머니 함진마마와 집으로 돌아와서 곧바로 요리를 시작했고, 거북목이 심한 진화는 보호대를 차고 편하게 소파에 누워서 휴식을 취했다.

함소원은 소파에 가만히 누워있는 진화를 보면서 분노를 드러냈고, 삼겹살을 굽자 슬금슬금 일어나 밥상에 앉았다. 아맛팸들은 “오늘 완전 신스틸러다. 좀 얄밉긴 하다”며 웃었다

박은영♥김형우는 출산을 앞두고 역아 둔위교정술을 결정했다.

임신 37주를 맞은 박은영은 출산 가방을 싸서 병원으로 향했고, “아기의 엉덩이가 안 돌아와서 그거 돌리는 시술을 하러 간다”며 주변에 알렸다.

병원에 도착한 박은영은 “역아는 예정일 직전에 보통 배 안에서 휙 도는 애들도 있다고 하더라. 항상 그 자세로 있는 경우는 더 돌리기 힘들다고 하더라. 태동이 심했는데 엉또(태명)는 이 자세로 계속 있었다”고 밝혔다.

의사는 “엄마는 자연분만해도 되고, 수술해도 크게 문제가 없는데, 아기한테는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오랫동안 앉아 있어서 고관절이 나빠질 수 있다. 역아 출신에게 탈구는 흔한 병”이라며 접힌 다리가 고관절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것

초음파로 확인하던 의사는 “골반이 끼어 있는데, 다른 아기보다는 어려움이 있겠다”며 “골반에서 엉덩이를 꺼내야 하는데, 엉덩이를 꺼낼 때 아플 수도 있다. 한번 꺼내 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곧 의사는 “배가 단단해서 더 했다간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자궁수축억제제를 한번 써보자”며 분만실로 자리를 옮기자고 했다.

박은영은 엄마에게 걸려 온 전화를 받은 뒤, 혼자 분만실에 누워 눈물을 흘렸다.

자궁수축억제제를 맞은 박은영은 다시 둔위회전술을 시작했고, 의사는 “아이가 그렇게 쉽게 돌아가질 않는다”며 “엄마 배 위로 돌아가서 돌릴 것”이라고 했다. 이후 성공적으로 시술이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