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에서 아이들이 탄 차량을 향해 욕설해 논란을 빚은 고급 스포츠카 맥라렌의 운전자가 폐쇄회로(CC)TV가 공개되자 사과한 가운데 부산에서 또 비슷한 ‘벤츠 논란’이 터졌다. 피해자는 “맥라렌 사건과 상당히 유사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23일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해운대 맥라렌 글 보고 글 남깁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해운대 맥라렌 뉴스 보고 저희가 처한 상황과 너무 비슷해서 많이 속상하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글을 시작했다. A씨 역시 맥라렌 사건이 발생한 부산에 거주하고 있다고 알렸다.쉐보레 윈스톰을 타고 있다고 소개한 A씨는 “2월 23일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지울 수 없는 최악의 하루였다”며 “이날 남편과 초등학교에 다니는 두 자녀와 함께 차를 타고 가다가 마트가 있는 한 골목길에 들어섰는데 마트 앞에 트럭이 정차해 물건을 내리는 중이었고 맞은편에서는 벤츠 차량이 다가오고 있었다”고 말했다.이어 “이 정도 공간이면 벤츠가 충분히 지나갈 수 있다고 봤다”면서 “그때 벤츠가 경적을 울리고 창문을 내리더니 ‘야 차 빼’라며 반말을 했다”고 주장했다.A씨는 이 과정에서 벤츠 운전자 B씨와 욕설을 주고받으며 시비가 붙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벤츠에는 B씨의 여자친구와 다른 일행 세 명이 함께 타고 있었다고 했다. A씨는 자신들은 50대라고 설명했고 상대방 운전자와 일행은 20대라고 추정했다.시비가 커지자 B씨의 여차친구 C씨는 “어디서 이런 거지 차를 끌고 와서 XX이냐. 내가 부러워서 그러는 거냐. 거지 XX”라고 말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능력이 돼서 이 나이에도 이렇게 좋은 차를 타고 다닌다”며 “너네는 나이 X먹고 능력이 안 되니 이런 똥차나 끌고 다니냐”고 폭언을 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A씨는 또 C씨가 아이들에게 다가가 “얘들아 잘 봐. 잘 보고 똑같이 커라. 애 XX가 뭘 보고 배우겠니. 너네 엄마, 아빠 둘 다 정상이 아닌데”라고 조롱했다고 주장했다.

"나이 X먹고 능력 안돼 똥차 끄냐"…맥라렌 이어 벤츠 등장

A씨는 “저도 (화가 나서) 밀면서 욕을 했다. 심하게 욕을 했다”며 “그런데 절대 비키지 않고 저희 차 앞에 서 더 심한 욕을 했다”고 말했다.이를 지켜보던 B씨와 B씨 일행은 A씨 아이들에게 “너네 엄마, 아빠 부끄럽지? 부모들이 정신이상자다. 거지 차” 등 폭언을 했다고 알렸다. 이들은 또 A씨 차량의 사이드미러를 발로 차 부러뜨렸다고 A씨는 전했다.A씨는 “아이들이 ‘우리 차가 왜 거지 차냐, 우리한테는 추억이 많다’며 자다가 울면서 깬다”며 “애들은 ‘(벤츠 운전자) 아저씨가 다시 와서 아빠를 죽일 것 같다’고 한다. 애들은 지금 심리·약물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다수 누리꾼들은 블랙박스를 보기 전까지는 중립적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했지만 A씨의 주장대로라면 “아이들한테 한 행동은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분노했다. 또 A씨에게 블랙박스를 공개하고 경찰에 신고하라고 촉구했다.이에 A씨는 다시 댓글을 올려 “이미 고소해 경찰서에서 사건 진행 중에 있다”며 “사는 지역은 부산이고, 아이들에게 두 번 상처 받게 하고 싶지 않아 블랙박스 동영상은 올리지 않겠다”고 답변했다.그러면서 “제 아이들을 위해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제가 직접 꼭 처벌받게 하고 싶다”면서 “내일 모레 경찰서에서 오라고 연락을 받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