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롯데 자극하는 정용진의 속내 “롯데, 우리의 30년 동반자”

SSG랜더스의 구단주인 정용진그룹 부회장이 롯데를 향해 도발을 하며 유통 라이벌 구도를 형성시킨 가운데 롯데 자이언츠가 “고수는 말을 하지 않는다”며 맞대응했다. 이에 두 유통 대기업의 ‘기싸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정용진 구단주의 도발에 허문회 롯데 감독은 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계속 롯데가 이겼으니까 그런 도발을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고수들은 원래 말을 잘 안 한다”고 웃었다.이어 “나는 9개팀에 모두 이기고 싶은데, …
연일 롯데 자극하는 정용진의 속내 “롯데, 우리의 30년 동반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