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경고 “한국 백신 접종 느리다, 경제적 함정 빠질 수도”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느리다고 지적하며 향후 경제적 함정에 빠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WSJ는 24일(현지시간) ‘백신 접종이 느린 아시아가 경제 회복 기회를 낭비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로 이같이 전했다.WSJ가 인용한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Our World in Data)’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100명당 38회분의 백신이, 같은 기준으로 유럽연합(EU)에서는 13회분이 배포됐다.이에 비해 아시아 국가들의 수치는 낮았다. 중국의 경우 100명당 6회 미만의 백신이, 한국과 일본·호주는 각각 100명당 2회 미만의 백신이 배포됐다.WSJ는 “아시아·태평양의 많은 지역에서의 느린 백신 접종 속도는 올해 하반기까지, 혹은 그 이후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및 여행 금지를 의미할 것”이라며 “지난해 가을까지만 해도 코로나19 감염을 억제했던 나라들이 미국보다 소비자 수요 부족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은 허황된 것으로 보였지만 더는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WSJ 경고 "한국 백신 접종 느리다, 경제적 함정 빠질 수도"

특히 WSJ는 “앞으로 닥칠 경제적 어려움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한국을 꼽았다.WSJ는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019년 말과 지난해 말 사이 약 1.2% 감소했는데, 이는 기업들의 상품과 서비스 수출이 1.2% 늘어난 데 의한 것”이라며 “실제 민간 소비는 6.5% 감소해 미국(3.4%)보다 나쁜 수치”라고 짚었다.WSJ는 아울러 미국에 비해 접종 속도가 늦어지는 데 따른 경제적 비용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WSJ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일시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있더라도 단기금리를 낮게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계속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그러면서 “아시아의 선진국은 백신 접종이 덜 시급한 문제였지만, 해가 지날수록 (백신을 빨리 도입한) 서구 국가를 부러워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